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이렇게 귀여운 와인 본 적 있어?

베이브(BABE)를 마시면 저절로 웨이브~

Editor 조윤정 2020.12.03

색상 바
이렇게 귀여운 와인 본 적 있어?
색상 바
이렇게 귀여운 와인 본 적 있어?

Editor 조윤정

2020.12.03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홈술과 혼술이 늘어나며 와인을 찾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보통 와인은 길고 큰 유리병에 들어있는데, 그래서 혼술은커녕 둘이 마시기도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 일단 저는 아니지만요. 그래서 남은 와인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물론 남은 와인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매우 많지만, 애초에 남지기 않을 수는 없는 걸까? 라는 생각이 든다.


▶와인의 매력은 어디까지? 남은 와인 활용법 보러 가기!


씠젃寃 洹뿬슫 씤 蹂 쟻 엳뼱?

그런데, 에디터는 지난 가을 한강에서 우연히 캔와인을 만나게 되었다. 레드 와인과 화이트 와인은 물론 로제 와인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특히, 와인을 맥주처럼 언제 어디서든 마실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쏙 들었다. 야외에서 가볍게 마시고 싶을 때는 항상 선택지가 맥주밖에 없어 아쉬웠는데, 이제 와인도 한 잔만 간단히 마실 수 있는 것이다.


베이브 캔 와인 종류는 레드, 로제, 화이트가 있으며, 3종 모두 비교적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맛이다. 드라이하고 청량감 있는 와인을 원한다면 화이트 와인을 추천, 스위트함을 원한다면 레드 와인을 마셔보자. 또 향긋함을 원한다면 로제 와인이 적합하다. 도수는 모두 12도이다.


▶ 베이브 말고, 다른 캔 와인이 궁금하다면?



성수동에서 만난 '깜찍 발랄' 캔 와인 팝업스토어


씠젃寃 洹뿬슫 씤 蹂 쟻 엳뼱?

한강에서 베이브 캔 와인을 먹어본 이후, 성수에서 길을 지나다 베이브 팝업스토어를 만나게 되었다. 왜 내 눈앞에 나타나~ 기억 저편에 있던 와인의 맛이 떠오르고, 소품/편집숍 같은 귀여움에 자연스럽게 팝업스토어로 입장!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칠 순 없었다.


씠젃寃 洹뿬슫 씤 蹂 쟻 엳뼱?

3종류의 캔 와인은 물론 컵, 쿨러백, 파우치, 스티커, 티셔츠 등 다양한 굿즈 상품들을 전시되어 있었다. 식음료 브랜드 굿즈라고 하면 다소 촌스럽고 투박한 경우가 많은데, 캔 와인을 구매하는 주요 소비자가 여성이기 때문인지 아기자기한 상품들이 많았다.


씠젃寃 洹뿬슫 씤 蹂 쟻 엳뼱?

들어가니 '너무 귀엽다~'를 연발하게 되는데, 에디터의 시선을 가장 사로잡은 것은 핑크색 화투! 선글라스를 낀 고도리, 와인잔을 물고 있는 학이 눈에 들어왔다. 촌스러움과 힙함의 결합을 느낄 수 있는 굿즈였다. 안 사고 배겨?


씠젃寃 洹뿬슫 씤 蹂 쟻 엳뼱?

하지만 다소 협소한 공간이라 휘리릭- 둘러보니 끝이 나 있었다는 후문. 핫플레이스 성수동에 위치한 것도 신의 한 수! 지나가다 우연히 발견하니, 에디터의 와인 구매 욕구에 불을 질렀다. 오늘 저녁엔 와인을 마셔야겠어요.


▶ 참고. 아쉽게도 베이브 팝업스토어는 11월 28 일부로 운영이 종료되었다. 다음에도 이와 같은 이벤트를 진행한다면 캔와인의 매력을 느끼러 가보자. 구매는 이마트와 일부 편의점에서 가능하다.


사진·편집= 조윤정 에디터



Editor 조윤정

Editor 조윤정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아 (feat. 와리가리)

드링킷은 소소하지만
즐거운 라이프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알차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놓치지 않도록 드링킷 소식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