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혼자서도 편하게 마시기 좋은 달콤 향긋한 맥주들

처음 마셔도 괜찮아!

Editor 김태인 2021.09.23

색상 바
혼자서도 편하게 마시기 좋은 달콤 향긋한 맥주들
색상 바
혼자서도 편하게 마시기 좋은 달콤 향긋한 맥주들

Editor 김태인

2021.09.23

선선해지는 바람에 ‘가을인가?’라고 생각하며 긴팔 옷을 꺼내 둔 것이 무안해질 정도로, 갑자기 다시 여름이 찾아온 듯한 요즘 날씨. 뜨거운 햇살이 강렬하게 자기주장을 펼치는 더위 때문에 밤잠을 설칠까 두려운 날, 이 맥주들을 마셔보자. 시원하고 달콤한 맥주의 풍미를 만끽하고 나면, 기분 좋게 웃으며 잠들 수 있으리라.



캬 소리 나는 맥주

샎옄꽌룄 렪븯寃 留덉떆湲 醫뗭 떖肄 뼢湲뗮븳 留μ<뱾

말 그대로 ‘캬’소리를 부르는 이 맥주는 배달의 민족과 세븐일레븐이 협업하여 출시하였고, 위탁 생산은 오비맥주에서 담당했다. 라거 맥주답게 거품은 꽤 풍성하게 생성되는 편인데 에일 맥주의 매력을 살짝 더한 느낌이다. 과하지 않은 꽃향기가 입에 와닿아서, 얼핏 마셨을 땐 ‘에일 맥주인가?’ 하는 의문이 들기도 했다. 또, 약간의 쌉싸래한 홉의 향기가 스쳐 지나간다. 라거와 에일이 손잡고 합의를 본 것 같은 캬 소리 나는 맥주, 매콤달콤한 떡볶이나 닭발 같은 음식과 먹어도 궁합이 좋을 것이라 예상된다.


* 도수 : 4.7도


말표 청포도 에일

샎옄꽌룄 렪븯寃 留덉떆湲 醫뗭 떖肄 뼢湲뗮븳 留μ<뱾

말표 흑맥주에 이어 스퀴즈 브루어리에서 선보인 ‘말표 청포도 에일’은 산뜻함을 형상화한 맥주라고 하고 싶다. 잔에 따르자마자 거품은 사르르 녹아 사라진다. 뚜껑을 한참 열어둔 탄산음료를 따르는 듯한 느낌. 그리고 흔히 예상할 수 있는 가벼운 청포도 향이 더해진 맛인데, 맥주보다는 과실 탄산주라는 표현이 조금 더 적합하겠다. 라들러 맥주나 과실주만큼의 진한 맛은 아니지만, 목 끝을 청량하게 탁 치는 듯한 맛 덕분에 부담 없이 즐기기 제격이다. 냉동실에 얼린 샤인 머스캣과 함께 먹으면 두 배 더 맛있게 먹을 듯하다.


* 도수 : 4도


볼파스 엔젤맨 블랑

샎옄꽌룄 렪븯寃 留덉떆湲 醫뗭 떖肄 뼢湲뗮븳 留μ<뱾

감각적인 디자인에 끌려 집어와 본 볼파스 엔젤맨 블랑은 벨기에식 밀맥주이다. 북유럽 3대 맥주로도 손꼽힌다는 이 맥주는 리투아니아 출신. 연한 하늘색과 캔 상단의 금박 포장지가 잘 어우러져 고급스러운 매력이 눈에 띈다. 상큼 달콤한 열대 과일 향이 가미되어 보다 은은한 과일 향이 어우러진 부드러운 밀맥주만의 매력을 보여준다. 향긋한 맛만큼이나 목 넘김도 자연스럽다. 그리고 끝으로 갈수록 입안에 기분 좋은 쌉싸래함이 남는다. 버터 향이 진한 비스킷 과자와 함께 먹어보자.


* 도수 : 5도


오늘 소개한 3종의 맥주에 처음 접하는 듯한 새로움, 혹은 독특한 매력이 있다고 확신하기엔 어려울지 모르겠다. 하지만 호불호가 강하게 나뉘지 않으며, 부담스럽지 않게 마실 수 있다는 점은 확실하다. 편의점에서 맥주를 고르다가 아주 살짝 멈칫하는 순간에 한 번쯤 골라 마시기에 부담이 없는 정도. 늦은 저녁 맥주 한 캔이 생각나는 순간, 가볍게 즐겨보기에 좋을 것이다.


사진=김태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