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스무살, 그 시절 '술'과의 추억

시간을 달려서~ 스무살로 돌아가보자! '그땐 그랬지..'

Editor 김태인 2020.03.17

색상 바
스무살, 그 시절 '술'과의 추억
색상 바
스무살, 그 시절 '술'과의 추억

Editor 김태인

2020.03.17

사람마다 자라온 환경이 다르듯 스무 살에 처음 술을 마셨던 장소나 분위기도 각자의 추억이 있기 마련이다. (아 물론, 합법적으로 술 마신 날을 떠올려 주길) 에디터의 주변의 내로라하는 지인들을 인터뷰해 보았다. 풋풋했던 그 때 그 시절을 떠올리며 나는 어떤 스무 살을 보내왔는지 기억을 더듬어보자.







뒪臾댁궡, 洹 떆젅 '닠'怨쇱쓽 異붿뼲

무난무난한 기억의 M씨

스무 살에 어른이 된 기분만 내고 싶어 찾아간 'XX비어'. 처음 마셔보는 술이라 당시 엄청 흥분했었지만 막상 마셔보니 생각보단 별 거 아니었던 기억이 있어요. 그때나 지금이나 신분증 검사는 늘 두근거리는데, 처음으로 술을 마셨던 그 날 신분증 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슬픈 이야기가 있죠. 고작 맥주 한두 잔 마신 것뿐인데 12시쯤 부모님이 데리러 오시기까지.. 요즈음은 '오늘 늦어요'면 OK에요.


소맥의 맛을 알아버린 U씨

고등학교 단짝들과 함께 달달한 청포도 맥주를 마셔봤어요. 술 마시는 기분만 내려고 했는데 2차로 노래 주점에 가서 소맥을 접하고 '찐 어른의 세계'에 입성해버렸지 뭐예요. 소맥을 마셨으면 이제 누가 뭐래도 스무 살 으~른 아니겠어요? 술 게임으로 마시던 벌칙 주마저 달콤했던 그 시절. '크으-' 내일 따위는 안중에도 없었던 하루하루가 그립기도 해요.


뒪臾댁궡, 洹 떆젅 '닠'怨쇱쓽 異붿뼲

화끈하게 놀아 본 J씨

스무 살이 되면 합법적으로 갈 수 있는 곳은 술집뿐만이 아니죠. 핫하다는 강남 클럽도 가야 된다고들 하더군요. 제대로 한 번 놀아보자는 마음에 테이블도 잡고 술도 여러 병 주문 완료. 심장을 쿵쿵 울리게 하는 클럽 사운드에 몸을 흔들다 잠시 잠깐 목을 축이려 들이킨 보드카를 어라? 물처럼 마셔버린 다음 날.. 머리가 깨질 듯한 숙취를 제대로 느껴봤답니다.


맛? 그건 잘 모르겠고 그냥 신나버린 K씨

대학 친구들과의 첫 만남 술자리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술맛보다는 성인이 되었다는 것 자체에 흥이 올라 마냥 신났던 것 같아요. 시시콜콜한 이야기 하나로 수십 분 동안 꺄르르 웃고, 시끄러운 분위기에 뒤섞여 친구들과 웃고 떠드느라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술을 들이켰었죠. 그런데 ‘아차!’하고 정신 차려보니 술의 쓴맛에 이미 취해버린 거예요. 이때부터 였을까요.. 친구들끼리 술 마실 때 최고의 안줏거리는 폭풍 수다라는 것.. (웃음)



스무살의 기억이 어렴풋하다면 클라우드를 열어보자_나의 흑역사와 귀여움이 공존하는 동시에 쥐구멍을 찾을지도.



Editor 김태인

Editor 김태인

매일 여행하는 기분으로 살래요

드링킷은 소소하지만
즐거운 라이프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알차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놓치지 않도록 드링킷 소식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