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술을 부르는 편의점 '장기'자랑

자존심을 건 곱창과 막창의 진검 승부

Editor 조윤정 2020.11.13

색상 바
술을 부르는 편의점 '장기'자랑
색상 바
술을 부르는 편의점 '장기'자랑

Editor 조윤정

2020.11.13


참고로 오늘의 장기자랑에서 ‘장기’는


궗吏 = SBS 'X留' 諛⑹넚솕硫 罹≪퀜 사진 = SBS 'X맨' 방송화면 캡쳐

이 장기자랑 아니고,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이 장기자랑입니다.


편의점에서 술안주를 고를 때, 신선 칸에 자리한 안주를 보면서 “과연 맛있을까?”라는 궁금증이 든다. 곱창이나 막창 등 장기란 장기는 다 좋아해서 음식점에서 1인분 추가는 물 마시듯이 하지만, 왜 유독 편의점에서는 고민되는 것일까?! 그 이유는 양에 비해 가격이 비싸고, 곱창은 잘못하면 누린내나 비린 맛이 나기 쉬운 음식이라 선뜻 사기가 힘든 메뉴이기 때문!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오늘은 드링킷이 그 고민을 덜어주고자 각 편의점에서 무작위로 안주를 골라왔다.



직화곱창 먹고갈래?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안주 특성상 가격에 비해 양이 적을 거로 생각해 별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열자마자 마주한 양은 역시나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 아무리 맛있어도 행사를 하지 않는다면, 제 지갑 열어서 사고 싶지 않은 양이랄까…? 다들 곱창 3인분은 기본이잖아요. (진지) 포장은 진공으로 야무지게 되어있는데, 뜯지 않고 그대로 돌려주면 된다.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포장에 있는 그림의 비주얼 때문에 매울 것으로 예상했으나, 매운맛이 크게 느껴지진 않았다. 직화 곱창답게 불향이 났다. 하지만 말 그대로 불의 '냄새'만 났을 뿐 불'맛'은 느낄 수 없었다. 그리고 같이 들어있는 당면의 식감이 푸석푸석해 맛을 해쳐 아쉬웠다. 당면이 아니라, 양배추나 양파 같은 채소가 들어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의견. 하지만 확실히 소주나 맥주가 당기는 그런 맛이었다.


구매처: CU

가격: 7,900원


치즈 모듬곱창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치즈 곱창답게, 모차렐라 치즈 한 봉이 함께 들어있다. 모둠 곱창이기 때문에 오소리감투, 대창, 소창이 함께 들어있어 여러 가지 식감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이 제품의 장점이다. 확실히 앞서 소개한 직화 곱창보다는 매운맛이 느껴졌는데, 매콤한 맛과 치즈의 맛이 잘 어울렸다! 하지만 가격대비 역시나 양이 부족했다. 그냥 안주용이라지만 이건 너무 아쉬워★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적절한 매운맛과 여러 식감에 먹어본 팀원들 대다수가 합격점을 줬다. 다만, 짠맛이 조금 과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짠맛으로 맥주를 부르고, 맥주에는 짠맛의 안주를 부르게 되는 무한 루프를 걸어버린 것이다…! 역시나 아삭거리는 식감이 필요해 채소가 들어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


구매처: 세븐일레븐

가격: 6,900원



오늘의 포차 불 막창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동글동글한 막창의 비주얼은 침샘을 자극하였으나, 큼큼. 사진 속 파는 어디 있는 거죠? 의문이 살짝 들었다. 파를 달라! 막창답게 가장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 우리의 불 막창 친구. 덩어리가 커서 그런 것인지, 양은 가장 만족스럽다고 생각했다. (사실은 치즈 모둠 곱창과 200g으로 같은 양) 그래도 부족한 것은 제가 어쩔 수 없는 돼지라서 그런 걸까요…?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곱창이 아닌 막창! 불 막창이라는 이름답게 가장 매운맛을 자랑했다. 직화로 구웠다는 이름과 달리 불 맛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으나, 약간 단맛이 나서 달콤한 양념 맛이 미각을 자극했다. 사진 속 파가 실제로 있었으면, 가끔 사 먹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알코올 수혈이 간절해지는 맛! 양이 적어도 괜찮아, 두 개 먹으면 되지.


궗吏 = 븷땲硫붿씠뀡 '뿊썡뱶' 罹≪퀜 사진 = 애니메이션 '엑셀월드' 캡쳐

" 뭐 돼지? 너 나한테 돼지라 그랬냐?"


구매처: GS25

가격: 7900원





총평

닠쓣 遺瑜대뒗 렪쓽젏 '옣湲'옄옉

전자레인지에 돌릴 때, 1분에서 1분 30초 정도라고 나와 있었는데, 세 제품 모두 1~2분으로는 부족하다고 느꼈다. 제대로 먹으려면 최소 3분은 돌려야 할 것 같다. 장기들답게 쫄깃한 식감과 매콤한 양념들이 술을 부르는 맛! 가장 우려했던 점은 냄새였으나 생각보다 괜찮았다. (예민한 사람이라면 조금 느껴지는 듯하지만) 양은 괜찮은듯하면서도 가격을 보면, 조금 비싸다는 생각을 머릿속에서 지울 수 없었다.


또한, 채소가 들어있었으면 좋겠다는 혀의 요구에 전자레인지보다는 프라이팬에 양파나 양배추 같은 부재료를 더 넣고 볶아 먹는 것을 추천한다. 사실 채소는 시간이 지나면 물이 나오는 특성이 있어 아마 넣지 못한 것 같다. 하지만 채소 대신 당면을 넣는 것은 마이너스였다. 아, 장기 먹을 땐 소주인가? 아니면 맥주인가? 고민될 땐 소맥을 마시자.



다음에 더 다양한 장기자랑으로 돌아올게요-! 아디오스.



사진 = 서정준 객원 기자



드링킷은 소소하지만
즐거운 라이프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알차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놓치지 않도록 드링킷 소식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