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꿀맛의 비결! 소주 칵테일 4종 레시피

홀짝홀짝 마시다가 한 방에 훅 가는 방법

Editor 김태인 2021.07.02

색상 바
꿀맛의 비결! 소주 칵테일 4종 레시피
색상 바
꿀맛의 비결! 소주 칵테일 4종 레시피

Editor 김태인

2021.07.02

소주가 달게 느껴지는 날은 나 자신을 끝없이 의심해야 한다. 또, 소주는 과실주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에디터는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는 소맥파였으나, 소맥의 배부름을 느낀 이후 소주파로 돌아서는 중이다. 소주는 맥주에 비해 비교적 포만감이 적어 가늘고 길게(?) 마실 수 있는 술이니까.


그러던 어느 날,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파우치 팩에 든 음료가 에디터의 눈에 들어왔다.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맛을 가진 음료를 소주에 타 마시면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생긴 것이다. 소주에 타서 먹었을 때 시너지 효과가 나는지, 그리고 더 맛있게 먹는 방법도 공유하려 한다. 모두들 눈을 크게 뜨고 집중하자.


轅留쏆쓽 鍮꾧껐! 냼二 移듯뀒씪 4醫 젅떆뵾

단맛이나 쌉싸래한 알코올이 강조되는 소주보다는 마시기 편하고 부드러운 술(a.k.a 진로)로 칵테일을 만들어보고자 했다. 에디터가 골라본 파우치 팩 음료는 다음과 같다. 상큼·새콤 라인 ‘청포도, 블루레몬, 석류’ 그리고 달콤 라인 ‘수박, 블루베리’. 블루레몬과 석류는 섞어서 새로운 조합을 탄생시켜 볼 예정이다.


청포도주

轅留쏆쓽 鍮꾧껐! 냼二 移듯뀒씪 4醫 젅떆뵾

청포도 맛 과일 소주 ‘청포도에 이슬’이 절로 생각나는 맛이다. 향이 비교적 덜 인위적이라는 점이 좋았다. 진짜 청포도 에이드 원액에 소주를 섞었기에 상큼 달콤하게 맛볼 수 있었다. 형광빛에 가까운 색깔이 귀여워서 맛도 귀여우려나 했는데, 외유내강인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소주 칵테일 4종 중에서 가장 강력한 소주 맛이 났기 때문이다.


꿀팁 : 봉봉 음료의 건더기를 술잔 아래에 깔아주고, 청포도 에이드와 소주를 부어주면 더 맛이 좋을 것. 봉봉과 청포도 에이드 그리고 소주의 비율은 1:2:2를 추천한다.


New 태극주

轅留쏆쓽 鍮꾧껐! 냼二 移듯뀒씪 4醫 젅떆뵾

블루레몬과 석류, 두 가지 음료 모두 새콤한 맛이 기본 베이스로 들어있을 것 같아 혼합주 조합을 시도해보았다. 레몬과 석류가 섞여 홍초와 비슷한 맛이 났다. 시큼해서 이상한 홍초 맛이 아닌, 맛있는 홍초의 느낌이 강하게 든다. 손이 가요 손이 가~! 색깔의 그라데이션을 기대하며 만들었으나, 이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OTL…


꿀팁 : 얼음을 많이 넣거나, 두 가지 음료를 냉동실에 잠시 얼려둔 뒤 약간의 살얼음이 언 상태에서 칵테일 주를 만들어 마셔보자. 두 음료와 소주의 비율은 2:1을 추천.



블루베리주

轅留쏆쓽 鍮꾧껐! 냼二 移듯뀒씪 4醫 젅떆뵾

블루베리 주(酒)는 옥보단 칵테일과 비슷한 비주얼로 만들기 위해, 잔의 입구에 설탕을 묻혀줬다. 블루베리에이드와 소주를 1:1 비율로 섞었더니 ‘이게 무슨 맛일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과일 소주 열풍의 주역이었던 ‘좋은데이 블루베리 소주’와는 전혀 다른 맛이다. 오묘하게 많이 먹어본 맛이라는 생각이 스쳐 지나갔는데, 초등학교 앞 문구점에서 팔던 500원짜리 불량 쭈쭈바 아이스크림 포도 맛과 상당히 유사했다.


꿀팁 : 블루베리 자체의 달콤함으로도 충분하지만, 잔의 입구에 묻힌 설탕이 화룡점정이다. 설탕의 바삭거리는 식감이 재미있으니 꼭 설탕을 함께 묻혀 먹어보자. 잔을 뒤집어 물을 조금 묻혀준 다음, 설탕을 묻히면 된다.



수박주

轅留쏆쓽 鍮꾧껐! 냼二 移듯뀒씪 4醫 젅떆뵾

JMT이라는 표현을 술에 빗댄다면 그건 바로 수박주를 두고 말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수박 에이드와 수박바를 꽂은 수박 칵테일은 달달한 맛이 일품인데, 흔히 말하는 ‘알쓰’도 맛있게 먹을 수 있을 정도다. “이게 소주 칵테일이라고? 에이 말도 안 돼”라고 의심하면서 한 잔을 마시다 보면 어느새 취기가 올라올지도 모른다.


꿀팁 : 수박바가 달콤함 지수를 풀 충전해 주니, 수박 에이드는 조금 적게 넣어도 된다. 수박 에이드보다 두 배 이상 되는 양의 소주를 넣고, 수박바를 꽂아주자.


사진=김태윤 기자



Editor 김태인

Editor 김태인

행복을 찾아가는 사람 (ღ˘⌣˘ღ)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