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여행이 그리운 당신, 이 맥주를 마셔요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KIBEX)에서 만난 독특한 맥주들

Editor 김보미 2021.05.18

Editor 김보미

2021.05.18
뿬뻾씠 洹몃━슫 떦떊, 씠 留μ<瑜 留덉뀛슂


여행의 묘미란, 새로운 것들을 즐기는 데 있다. 익숙하지 않은 음식과 언어 등 다양한 문화를 접하는 경험은 오직 여행만이 줄 수 있는 색다른 즐거움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각 지역의 술을 마셔 보는 것은 잊을 수 없는 독특한 추억이 된다. 술에는 그 지역의 자연, 사람, 문화에 대한 이야기들이 가득 담겨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자유로운 여행이 어려워진 지 벌써 1년째. 여행을 그리워하는 이들을 위해, 드링킷 에디터들이 술로 떠나는 여행을 준비했다. 국내외 70개 브랜드, 350종의 맥주를 한 자리에 전시한 제3회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KIBEX)’에서 만났던 맥주 중, 마시는 것만으로도 여행을 떠나는 기분을 낼 수 있는 맥주들을 소개한다.


군산&속초
대포항 스타우트

뿬뻾씠 洹몃━슫 떦떊, 씠 留μ<瑜 留덉뀛슂

뿬뻾씠 洹몃━슫 떦떊, 씠 留μ<瑜 留덉뀛슂

국내 최초로 상업적 맥아를 만드는 시설을 갖춘 전북 군산. 이번 박람회에서는 군산 맥아로 만든 수제맥주 7종을 맛볼 수 있었다. 맥주를 만드는 주 원료인 맥아는 그간 수입에 의존해 왔으나, 군산시에서 맥아 생산 시설을 갖추며 우리 맥주를 우리 농산물로 만든다는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


군산의 맥아로 만든 속초의 대포항 스타우트는, 흑맥주는 쓰기만 할 것 같다는 편견을 깬다. 짙은 빛깔의 맥주를 한 모금 마시는 순간 쌉싸름한 맛보다는 곡물 특유의 구수한 맛이 먼저 와닿는다. 뒤이어 느껴지는 것은, 커피를 마시는 듯한 향긋함. 아주 부드럽게 내린 커피의 맛이 밀려들어온다. 콕 쏘는 탄산이나 알코올의 맛은 덜어내고 고소함과 부드러움만 남겨, 분명 맥주임에도 불구하고 향 좋고 순한 보리차를 마시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정선
곤드레 필스너

뿬뻾씠 洹몃━슫 떦떊, 씠 留μ<瑜 留덉뀛슂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아리랑 브루어리는 폐광 지역의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양조장이다. IPA, 페일에일, 스타우트, 필스너 등 다양한 종류의 수제맥주를 생산해 선보이고 있다.


아리랑 브루어리에서 생산된 ‘아리비어’ 시리즈 중 에디터의 눈길을 끈 것은, 바로 강원도의 특산물인 곤드레 나물을 활용한 곤드레 필스너다. 필스너답게 연한 황금빛을 띠는 이 맥주, 전체적으로 무겁지 않고 깔끔하다. 청량한 탄산을 느끼며 맥주를 한 모금 넘기면, 신기하게도 입 안에 우리가 아는 바로 그 곤드레의 향이 은은하게 남는다. 입에 머금고 맛을 음미하는 모든 과정에서 쓴 맛은 전혀 느껴지지 않아 부담없이 마실 수 있다. 가볍게 마시기 좋지만, 풍미는 결코 가볍지 않은 맥주다.


독일
패스브라우저

뿬뻾씠 洹몃━슫 떦떊, 씠 留μ<瑜 留덉뀛슂

술이 당기지 않지만 기분은 내고 싶거나, 저알콜 맥주인 라들러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진다면? 논알콜 맥주가 정답이다. 독일의 패스브라우저는 논알콜 맥주 코너에서 고민하는 이들에게 좋은 선택지다.


이 맥주는 그야말로 청량한 사과주스 그 자체다. 애플사이다에 감귤향 홉이 더해져, 어른의 느낌이 나는 사과주스가 탄생! 시원한 탄산이 느껴지는 가운데, 달콤한 사과의 맛과 맥주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홉의 향이 조화를 이룬다. 알코올의 쓴맛은 전혀 느껴지지 않지만, 향긋하면서도 상큼한 홉의 존재감은 확실하다. 이도저도 아닌 애매한 맛의 논알콜 맥주에 지친 이들에게 한 줄기 빛 같은 맥주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


중국
말리화차 라거

뿬뻾씠 洹몃━슫 떦떊, 씠 留μ<瑜 留덉뀛슂

푸른 색의 독특한 병 디자인에 이끌려 한 모금 마셨다가 눈 깜짝할 사이 감겨 버린 중국의 말리화차 라거는 중국의 수제 맥주 브루어리 ‘마스터 가오’에서 생산됐다. 한 모금만으로도 중국 여행을 다녀온 듯한 느낌을 주는 독특한 맥주다.


말리화차 라거는 흔히 차로 마시는 자스민을 맥주에 더한 감미로운 라거다. 탄산이 강하지 않고, 질감도 무겁지 않아 부드러운 라거의 느낌이 물씬 풍긴다. 한 입 마셔 보면, 자스민 차에서 느낄 수 있는 꽃 향이 그대로 느껴진다. 자스민 차에 맥주를 섞었다고 해도 믿을 만큼 진한 향이 매력적이다. 향긋한 꽃 향 사이에서 살짝 고개를 내미는 곡물의 달콤함도 일품. 쌉싸름한 맛이 감돌긴 하지만 맥주보다는 차 특유의 쌉싸름함에 더 가까워, 마치 차를 마셨을 때처럼 입 안이 정리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독특한 맥주 한 캔이면, 내 방이 순식간에 여행지로 변신♥


사진=김태윤 기자



드링킷은 소소하지만
즐거운 라이프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알차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놓치지 않도록 드링킷 소식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