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팩 와인을 아시나요?

바틀은 부담스러워!
혼술용으로 딱 좋은, 원 글라스 와인

Editor 김보미 2021.08.23

색상 바
팩 와인을 아시나요?
색상 바
팩 와인을 아시나요?

Editor 김보미

2021.08.23

드링킷에서 다양한 글을 쓰고 있지만, 에디터는 사실 알코올에 약한 편이다. 주량은 소주 반 병. 당연히 맥주 500㎖ 캔은 절반 정도밖에 마시지 못한다.


술은 잘 못 마시지만, 우리 ‘알쓰’들도 ‘분위기’라는 건 안다. 때때로 은은한 조명 아래, 음악을 틀어 놓고 치즈 플래터에 와인 ‘한 잔’을 곁들이고 싶을 때도 있다. 한 병이 아니라 딱 한 잔이면 충분한데, 한 잔짜리 와인을 찾기는 하늘에 별 따기다. 우아한 혼술 계획도 매번 물거품이 된다.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미니 사이즈 와인도 두고두고 먹는 에디터가, 얼마 전 드디어 술을 남기지 않고 와인 혼술에 성공했다. 팩에 들어 있는 한 잔짜리 와인, ‘원 글라스 와인’ 덕분이다. ‘원 글라스’라는 이름처럼 딱 한 잔 분량의 와인이 들어 있는데, 마시는 순간 단번에 에디터 마음 속 와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도대체 이 와인의 어떤 부분이 에디터를 이렇게 열광하게 만든 걸까? ‘원 글라스 와인’의 매력 포인트가 궁금하다면, 이번 리뷰에 주목해 보자.


썝 湲옒뒪 씤. 뿉뵒꽣뒗 씠留덊듃24뿉꽌 媛쒕떦 4900썝뿉 援ъ엯뻽떎. 원 글래스 와인. 에디터는 이마트24에서 개당 4900원에 구입했다.

이탈리아에서 물 건너온 ‘원 글라스 와인’은 와인병을 연상시키는 종이 팩에 100㎖의 와인이 들어 있는 제품이다. 까베네 쇼비뇽, 산지오베제, 피노그리지오, 베르멘티노, 비노돌체, 상그리아, 모히또 등 다양한 종류의 와인들을 소용량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6종 가운데 에디터는 까베네 쇼비뇽과 상그리아를 선택했다.


뙥 씤쓣 븘떆굹슂?

뙥 씤쓣 븘떆굹슂?

마시기 전에, 와인을 좀 더 살펴보자. 제품 앞면을 장식하고 있는 고급스러운 무광 라벨에는 심플하게 와인 이름이 쓰여 있고, 뒷면에는 음용 방법이 상세하게 적혀 있다. 음용 방법을 설명하는 픽토그램 옆, 에코 프렌들리 제품임을 알리는 마크도 눈에 띈다. ‘원 글라스 와인’의 종이 파우치는 재활용이 가능하고 바이오 연료로도 활용 가능한 친환경 제품이라, 환경에 대한 죄책감을 조금은 덜 수 있다.


뙥 씤쓣 븘떆굹슂?

마시는 방법은 쉽다. 오프너 같은 건 필요 없다. ‘tear and squeeze’라고 적혀 있는 점선을 따라 파우치를 찢은 뒤 준비된 잔에 따르기만 하면 끝. 까베네 쇼비뇽은 상온에 두었다가 마셔도 괜찮지만, 상그리아는 얼음이 담긴 잔에 따라 마시면 훨씬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뙥 씤쓣 븘떆굹슂?

뙥 씤쓣 븘떆굹슂?

‘원 글라스 와인’의 까베네 쇼비뇽은 진한 포도향과 은은한 단맛이 담겨 있는 레드 와인이다. 도수는 13도로, 일반적인 와인과 비슷하다. 한 모금 마셔 보면 아주 옅은 단맛과 함께 부드러운 산미가 혀끝을 감도는데, 두 가지 맛이 조화를 이뤄 단조롭지 않고 생기가 도는 느낌이다. 떫은 맛이 확실히 느껴질 정도로 탄닌감이 있는 편이지만 묵직하지 않고, 질감이 부드러워 처음 와인을 접하는 이들도 편하게 마시기 좋다. 육류나 치즈에 곁들이면, 이 와인만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듯하다.


뙥 씤쓣 븘떆굹슂?

뙥 씤쓣 븘떆굹슂?

레드 와인을 베이스로 하는 상그리아에서는 과일의 맛이 매우 풍부하게 느껴진다. 도수는 10도. 낮은 도수는 아니지만 알코올 특유의 쓴맛이 적고 단맛이 강해 독한 느낌이 없다. 달콤함을 만끽하고 있으면 와인의 떫은 맛이 살짝 올라오는데, 이 떫은 맛이 전체적인 향미를 부각시켜 주는 역할을 한다. 과실주의 끈적함은 없고, 시원한 오미자 티에 와인을 몇 방울 섞은 듯 산뜻하고 기분 좋은 맛이 난다. 개성과 풍미가 강한 편은 아니지만 음료수 마시듯 홀짝이기 좋은 달달한 술이다. 샌드위치나 베이커리류와 페어링 하는 것을 추천한다.


뙥 씤쓣 븘떆굹슂?

뙥 씤쓣 븘떆굹슂?

여유롭게 혼자서도 와인 한 잔을 즐길 수 있는 ‘원 글라스 와인’! 오프너가 필요 없는 포장 용기와 적당한 용량, 고개가 절로 끄덕여지는 맛과 향까지 갖춘 멋진 녀석이다. 750㎖ 와인을 다 마실 자신이 없어 와인 혼술을 미뤄 왔다면, ‘원 글라스 와인’으로 분위기를 내 보는 건 어떨까. 와인 한 잔의 여유, 이제 ‘알쓰’들도 만끽할 수 있다.


사진=김보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