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8,90년대생 추억 소환! 뿌요소다&와클

화려하게 부활한 와클과 뿌요소다☆

Editor 이현정 2021.04.28

색상 바
8,90년대생 추억 소환! 뿌요소다&와클
색상 바
8,90년대생 추억 소환! 뿌요소다&와클

Editor 이현정

2021.04.28

앙상하던 겨울 가로수에 신록이 피어났다. 따사로운 봄기운이 무르익는 요즘, 들뜬 마음만큼이나 봄 소풍이 떠오른다. 누구나 그렇겠지만, 나도 초등학교 때 소풍 전날이 제일 가슴 설레고 좋았다. ‘비가 오면 어떡하지’ 조마조마하며 뒤척거리고, 엄마가 정성스럽게 싸서 예쁜 도시락에 넣어주는 김밥과 꽁다리를 받아먹던 아침, 둥글둥글 깎아 설탕물에 재운 사과, 고이고이 아껴 신던 운동화와 양말. 그리고 슈퍼에서 꼭 이것을 샀다.

8,90뀈깮 異붿뼲 냼솚! 肉뚯슂냼떎&겢


돌고 도는 복고 유행. 제철을 맞은 것처럼 돌아온 추억 두 종으로 어린 시절 입맛과 감각을 되살려 봤다.




와그작 어나더 클라스! 오리온 와클


8,90뀈깮 異붿뼲 냼솚! 肉뚯슂냼떎&겢



어느 순간 슈퍼마켓에서 모습을 감췄던 와클이 돌아왔다. 소싯적 과자 좀 좋아한 사람이라면 아마 와클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거라 자부한다. ‘마침내 돌아온’이란 타이틀에 마치 유학 갔다 돌아온 옛 친구를 만난 것처럼 반갑기 그지없다. 개나리 같은 노란색과 빨간색이 알록달록하게 섞인 패키지에는 어니언 바게트맛이라고 친절하게 쓰여있다. 한국말로 순화하자면 마늘빵 맛이 되겠다.


8,90뀈깮 異붿뼲 냼솚! 肉뚯슂냼떎&겢



과자의 식감을 표현할 때 바삭바삭하다는 의성어를 쓰곤 한다. 와클은 어떨까? 자그만 와클을 반입 베어 물면 파삭! 막 구운 빵의 폭신한 겉면처럼 매끈하지만 단단한 식감. 이름부터 씹는 소리를 표현했듯이 식감도 이름 따라 잘 살렸다. 거기에 마늘향 풍미가 더해져서 정말 한 입 사이즈 바게트 같다.


짭짤한 맛은 소풍 아이템만이 아니라 맥주 안주로도 제격이다. 따뜻한 봄볕 아래에 맥주 한 캔 들고 한강 둔치 공원을 거닐다 맥주와 같이 먹으면 참 행복할 것 같다는, 산뜻한 식감을 준다.



뽀로로에 앞서 이미 이 친구가 있었다,,,팔도 뿌요소다



8,90뀈깮 異붿뼲 냼솚! 肉뚯슂냼떎&겢


보자마자 정말 옛날 생각이 났다. 어릴 때는 색색별로 모아두고 동생이랑 판타지 만화나 게임에 나오는 포션처럼 가지고 놀곤 했었던, 그리운 뿌요소다가 돌아왔다. 깜찍이 소다가 등장하며 CF 송으로 자웅을 겨루던 시절, 온갖 유사 제품 속에서도 나는 뿌요소다 블루베리 맛을 아주 열렬하게 사랑하던 꼬맹이였다. 정작 블루베리는 먹어본 적도 없지만, 뿌요소다 블루베리 맛으로 블루베리라는 과일의 존재를 배웠더랬다.


그때만 해도 블루베리가 정말 새파란 줄 알았던 꼬맹이는 이제 서른을 넘어서 돌아온 뿌요소다와 재회했다. 풍선껌맛, 라임맛, 블루베리맛 등등 다양한 맛이 있었으나, 아쉽게도 오렌지와 파인애플 맛만 출시했다. 그래도 그리웠던 이름을 보니 열 살 꼬마로 돌아간 것처럼 가슴 한편이 뭉클해진다.


8,90뀈깮 異붿뼲 냼솚! 肉뚯슂냼떎&겢


아는 맛이다. 하지만 원래 아는 맛이 더 무서운 법 아닌가. 세월이 흘렀지만, 열 살 꼬마가 느낀 그 오렌지 맛을 고스란히 만끽할 수 있을까 잠시 고민했지만, 기우였다. 추억 속에 묻힌 혀 끝 감각이 막 겨울잠을 깬 개구리의 세포처럼 팔딱였다. 오렌지의 탄산은 기존 탄산음료보다는 조금 약한 편이다. 어느새 강한 자극에 익숙한 어른이 되어 버린 걸까. 어린이들에게는 강하거나 딱 좋게 느껴질, 부드러운 탄산의 맛이었다.

8,90뀈깮 異붿뼲 냼솚! 肉뚯슂냼떎&겢


개인적으로 환타도 오렌지보다 파인애플을 좋아하는지라 뿌요소다도 파인애플이 좀 더 좋았다. 파인애플 특유의 달고 새콤한 향이 탄산과 잘 어울렸다. 하지만 한편으론 참 아쉽다. 라임과 블루베리맛은 요즘 탄산음료에서도 보기 힘든 독특한 플레이버라 그런 걸지도. 팔도 담당자님에게 건의라도 해보고 싶을 정도다. 라임과 블루베리 출시를 강력히 희망합니다! 그럼에도 파인애플 한 병을 홀라당 비웠다.


8,90뀈깮 異붿뼲 냼솚! 肉뚯슂냼떎&겢


유행은 돌고 돈다는 말이 있다. 레트로라는 말이 신선함을 품는 복고 유행시대. 요즘 세대에게는 어떻게 받아들여질까. 앞선 세대에게 사랑받았던 두 제품이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도 사랑을 받으며 또 다른 추억이 되길 바라본다.


사진=김태윤 기자



드링킷은 소소하지만
즐거운 라이프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알차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놓치지 않도록 드링킷 소식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