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로가기
dim
bar_progress

할매 입맛 vs 아재 입맛 대표 음식

기죽게 왜 놀려요! 좋아할 수도 있지

Editor 이유진 2020.06.01

색상 바
할매 입맛 vs 아재 입맛 대표 음식
색상 바
할매 입맛 vs 아재 입맛 대표 음식

Editor 이유진

2020.06.01

편의점에서 안주로 미니 약과를 샀던 적이 있다. 먹고 싶은 것 각자 고르기로 하여 고른 건데 신기하단 듯 나를 응시하며 '너 혹시 할머니 입맛?'라고 묻기 시작한다. 또 누군가는 3일 연속 점심으로 국밥을 먹은 것에 대해 자신의 음식 취향이 아재 입맛이란 걸 깨달았다고. 일명 '할매 입맛'과 '아재 입맛'으로 대표되는 음식들, 어떤 종류가 있을까?



위 따옴표

할매 입맛


▷ 1. 떡, 한과


븷留 엯留 vs 븘옱 엯留 몴 쓬떇

할머니 댁에만 가면 간식거리로 늘 있는 기분인 한과와 떡. 사실 할머니 입맛인 사람들은 취향이 아주 고급스럽다고 할 수 있다. (사실 에디터가 좋아해서) 떡과 한과 등 전통 음식은 만드는 데 상당한 정성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 말랑하면서도 쫄깃한 떡과 달달한 한과는 안 좋아하기가 쉽지 않지. 달달하고 고소하여 술안주로도 그만이다. 시원한 민속주에 접시 위에 올려진 귀여운 떡들은 자동으로 포크를 들게 만든다고.



▷ 2. 양갱이


븷留 엯留 vs 븘옱 엯留 몴 쓬떇

다음은 한국의 푸딩이라고도 할 수 있는 양갱이 되겠다. 최근엔 밤, 고구마 등 새로운 버전도 출시되고 있지만 대부분 팥을 주재료로 설탕과 밀가루 등을 첨가하여 만든다. 의외로 양갱이는 녹차, 우엉차 등 차뿐만 아니라 커피에도 잘 어울려 요즘 핫한 카페에서는 양갱을 디저트 메뉴로 제공하기도 한다. 술과의 조합도 상당히 궁금한데, 단맛이 꽤 강해 많이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 양갱의 달달함에는 바디감 있는 와인이 좋겠다.



▷ 3. 약과


븷留 엯留 vs 븘옱 엯留 몴 쓬떇

마지막은 할머니 입맛을 보유한 사람들이라면 모두 인정할 약과를 꼽았다. 곱게 거른 밀가루에 참기름을 넣고 반죽하여 여기에 생강 즙과 꿀, 계핏가루 등을 첨가한 후 다시 반죽하여 예쁜 모양의 맛 좋은 약과가 탄생된다고. 일반 사람들에겐 차례 등 전통적인 행사 시에만 가끔 보는 간식이겠지만 약과 애호가들은 평소에도 구매하여 집에 쟁여놓는 쟁여템이다. 라거에 약과가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모르지?(허세)




위 따옴표

아재 입맛


▷ 1. 내장탕


븷留 엯留 vs 븘옱 엯留 몴 쓬떇

이제 더 이상 국밥 만으로 아재 입맛이라 칭할 수 없다. 국밥 중에서도 내장탕과 추어탕은 특히나 최상급의 아재 입맛인 사람들만 누리는 영광의 음식. 조금은 허름하지만 가정집 같은 아늑한 식당에서 내장탕이나 추어탕 한 그릇에 소주 한 잔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사람들이 꽤나 많다. 살면서 한 번쯤은 먹지 않을까?



▷ 2. 간, 천엽


븷留 엯留 vs 븘옱 엯留 몴 쓬떇

소고기 집에서 고기를 주문하면 세뚜세뚜~로 함께 나오는 간과 천엽. 에디터도 처음 이 음식에 접했을 때 상당한 충격에 휩싸였다. '세상에 안 구워 먹는다고?' 아재 입맛인 사람들에겐 없어서 못 먹는 음식이다. 할머니 입맛에 양갱이 있었다면 아재 입맛엔 간이지. 탱글탱글한 간을 한 점 집어 술과 곁들이면 리얼 찐 맛이라고. 천엽도 특유의 큼큼한 향이 가슴을 울린대나. 그렇지만 누구나 취향은 있는 법, 존중하자.



▷ 3. 번데기


븷留 엯留 vs 븘옱 엯留 몴 쓬떇

축제, 특히 해안가 축제에 가면 그렇게 번데기 삶는 냄새가 날 수가 없다. 엄청난 연기에 그 비주얼이 종종 가려지지만 진한 갈색빛에 옹기종기 익혀지고 있는 번데기는 누군가에겐 보기 힘들 수도 있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겐 그렇게 사랑스러울 수가 없다. 평소엔 파는 곳이 많지 않아 번데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발견하는 즉시 구매욕이 솟는다. 짭짤하면서도 깊은 고소함이 TV 보며 혼술 안주로도 제격이다. 여하튼 이것 또한 취.향.존.중!



드링킷은 소소하지만
즐거운 라이프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알차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놓치지 않도록 드링킷 소식을 받아보세요.